'슈퍼매치 02 2006 슈퍼스타스 온 아이스' (12건)

 

세계의 슈퍼 피겨 스타들이 우리나라에 총 집합한 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 슈퍼스타스 온 아이스. 그에 대한 기대와 열기만큼이나 강렬한 크로스오버 뮤지션 ‘본드’의 ‘Explosive’ 를 배경음악으로 빙판 위의 콘서트는 시작되었습니다. 마치 다양한 장르가 만난 크로스오버 공연을 방불케 한 이번 행사에서 스타들을 더욱 빛나게 한 그 음악들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신나는 음악으로 관객을 움직이다

 

수많은 관객들의 몸을 들썩이게 했던 음악들도 있었습니다. 누구보다 경기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한 예브게니 플루셴코가 고른 음악은 강렬한 목소리로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톰 존스’의 ‘Sex Bomb’이었습니다. 이 곡은 남자 피겨 스타의 폭발적인 매력을 한껏 어필하는데 충분했습니다. 경기장을 울리는 브라스 사운드와 톰 존스의 끈적이는 목소리를 담은 음악과 함께 섹시하고도 코믹했던 플루셴코의 연기는 빙판 위 최고의 쇼로 기억될 것입니다.

 

한 통신사 광고음악으로도 쓰여 익숙한 ‘레이 찰스’의 ‘Hit the road Jack’은 알베나 엔코바 & 막심 스타비스키의 아이스 댄싱을 더욱 신나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레이 찰스의 목소리와 함께 흥을 돋우는 여성코러스가 매력적인 이 곡은 그들의 연기와 함께 관객들을 흥분시키기에 충분했습니다.

 

 

갈라쇼의 배경음악으로 한국 가요 선택 

 

슈퍼 스타와 관객들을 하나로 엮었던 음악 중엔 우리나라 가요도 한 곡 있었습니다. 남나리 & 테미스토클스 레프테리스 의 아이스 페어 배경음악으로 쓰인 ‘바이브’의 ‘그 남자, 그 여자’입니다. 가창력 있는 가수 바이브와 장혜진이 함께 부른 이 곡은 애절한 멜로디와 가사가 인상적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많은 인기를 얻었던 만큼 관객들은 귀에 익은 선율과 그 가사를 음미하며 한껏 피겨 무대에 빠져들었습니다.

 

지금까지 살펴본 빙판 위 음악들의 공통점은 가사를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공식 경기에서는 가사 없는 음악을 선곡해야 한다는 것과 달리 갈라쇼는 음악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면에서 자유롭습니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 슈퍼스타스 온 아이스 피겨 스타들과 관객들은 어떤 제한도 없이 좀 더 대중적인 음악으로 서로를 만나 하나가 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슈퍼스타스 온 아이스와 같은 형식의 갈라쇼에서 놓칠 수 없는 볼거리는 자유로운 분위기에 맞게 코믹한 연기를 연출하는 선수들의 모습이었습니다.

 

 

 

 

코믹한 연기는 관객들을 위한 최고의 팬 서비스

 

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 슈퍼스타스 온 아이스에서 보여준 예브게니 플루셴코의 코믹 연기는 단연 돋보였습니다. 그는 처음 등장할 때 입고 있었던 상하의를 중반쯤 된 시점에 거침없이 벗어 던졌습니다. 그리고 빙판 위에 남은 그는 코미디언들이 개그 프로그램에서나 입는 근육질 의상에 지나치게 꽉 조이는 황금색 팬티만을 걸친 채였습니다. 그런 플루셴코를 본 관객들의 반응은 대단했습니다. 그가 가짜 근육질의 몸매를 뽐내며 관객석 가까이로 다가갈 때 마다 관객들은 열광적인 환호를 보냈습니다. 너무나 천연덕스러운 그의 코믹 연기는 멋진 프로다운 모습을 느끼게 해 주었습니다.

 

 

 

 

타티아나 나브카와 로만 코스토마로프(아이스 댄싱)도 플루셴코의 코믹 연기에 절대 뒤지지 않았습니다. ‘퀸시 존스’의 ‘soul bossa nova’의 재미있는 멜로디와 리듬에 맞춰 로만 코스토마로프는 앙증맞은 발걸음으로 빙판 위를 뛰어다녔습니다. 조금은 멍청해 보이는 그를 놀리는 듯 타티아나 나브카의 능청스런 연기도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결국 그녀는 그를 내동댕이치고, 빙판 위에 쓰러진 연기를 하는 로만 코스토마로프는 안쓰럽기까지 합니다. 이 때 갑자기 음악은 농염한 분위기의 다른 곡으로 바뀌고 그들의 준비된 연기는 관객들에게 큰 재미를 선사했습니다. 

 

이들은 코믹한 연기를 펼치면서도 중간 중간 화려한 기술을 선보이며 관객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자신의 연기를 보러 온 관객들을 위한 최상의 배려를 보여주는 최고의 피겨 스타들이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 슈퍼스타스 온 아이스에서 보여준 피켜 스타들의 의상은 그야말로 재치 있고 화려한 볼거리로 관객들을 즐겁게 했습니다. 그리고 음악과 연기에 딱 들어맞는 의상으로 관객들을 몰입하게 한 피겨 스타들이 있었습니다.

 

 

한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한 의상

 

카르멘과 투우사 에스카밀리오도 빙판 위에 있었습니다. ‘타티아나 나브카, 로만 코스토마로프(아이스 댄싱)’가 그들입니다. 오페라 카르멘의 정열적인 여주인공 카르멘으로 분한 타티아나 나브카는 머리에 붉은 꽃을 단 채 가슴과 등이 드러나고 불꽃이 휘날리는 듯 강렬한 붉은색 의상을 입고 에스카밀리오를 유혹합니다. 로만 코스토마로프도 금빛 화려한 자수가 놓아진 검은색 투우사 복장을 하고 어느 누구보다 화려한 에스카밀리오로 분했습니다.

 

 

 

 

갈라쇼에서만 볼 수 있는 의상

 

의상에 제한이 없는 갈라쇼 답게 피겨 선수들은 개성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개리 비컴은 마치 아이스 링크에 놀러 온 사람인 듯 편안한 의상으로 등장했습니다. 캐쥬얼 한 복장에 선글라스까지 낀 여유로운 그의 모습은 슈퍼매치를 즐기러 온 관객들에게 꾸미지 않은 멋스러움을 선사했습니다. 물론 비컴의 안정적이고 멋진 연기가 그의 평범한 의상마저도 특별하게 만들어 주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Sex Bomb’ 음악에 맞춰 등장한 예브게니 플루셴코는 블랙 팬츠와 섹시한 근육질의 팔뚝이 드러나는 황금색 조끼 위에 광택 나는 빨간색 자켓을 걸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그 안에 또 다른 의상을 숨기고 있었지요. 공연이 중반에 이르렀을 때 즈음 자켓과 조끼, 바지를 차례로 벗어 던진 플루셴코는 어느새 황금빛 팬티만 걸치고 빙판 위를 누비고 있었습니다. 언제나 재기 발랄한 쇼맨십으로 관객들을 열광케 하는 그는 이번에도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습니다.

 

 

흑백의 대비

 

남나리 & 테미스토클스 레프테리스(아이스 페어), 알베나 엔코바 & 막심 스타비스키(아이스 댄싱)의 두 커플은 각각 블랙과 화이트로 상반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온통 하얀 빙판 위에서 블랙과 화이트 의상을 차려 입은 두 커플의 몸짓은 마치 흑조와 백조의 아름다운 날개짓을 보는 듯했습니다. 어떤 화려한 의상보다도 강렬하고 인상적인 모습이었습니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 슈퍼스타스 온 아이스의 피겨 스타들이 주는 매력은 그들의 다양한 의상만큼이나 다채로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walkinus.com/13/cheap-asics-shoes-riyadh.html cheap 2015.05.07 16:06 신고

    홈 아름답다

 

2006년 9월 16일과 17일,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진행되었던 세계의 피겨 스타들이 축제, 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 슈퍼스타스 온 아이스는 피겨 스케이팅계의 세계적인 스타들이 열연한 최고의 공연으로서 ‘최고의 아이스 쇼’라 부르기에 손색이 없는 무대였습니다.

 

 

 

 

13인의 슈퍼 스타가 열연한 환상의 무대

 

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 슈퍼스타스 온 아이스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13인의 피겨 스케이팅 스타들이 참여했습니다. 갈라쇼 형식으로 진행된 행사는 여자 싱글, 남자 싱글, 아이스댄싱, 페어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외에도 대회에 참여한 선수들이 오프닝과 클로징 무대에서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여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 냈습니다.

1994년 릴레함메르 동계올림픽 여자피겨 금메달리스트 옥사나 바울,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남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예브게니 플루셴코 등 은반 위의 별들은 최고의 연기와 기량을 선보였습니다. 목동 아이스링크는 세계의 스타들과 열광적인 관객들이 뿜어내는 열기로 가득 찼습니다.

세계선수권에서 네 차례나 정상에 알렉세이 야구딘은 관중석에서 가장 많이 연호되어 세계적인 피겨 스타의 인기를 실감케 했습니다. 헐크 같은 의상을 입고 코믹한 연기로 아이스링크를 열광의 도가니로 만든 예브게니 플루셴코, 부상을 딛고 페어 스케이팅으로 재기한 남나리 선수의 무대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이번 대회의 여자 싱글 부문에서는 일본의 안도 미키도 출전할 예정이었지만 갑작스런 발목 부상으로 인해 참여하게 되지 못하여 팬들에게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대회 관계자에 따르면 대회가 진행되는 양일 동안 약 6천여명의 관객이 목동 아리스링크를 찾았다고 합니다.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슈퍼스타스 온 아이스에서는 국내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은 물론 수준 높은 관람 문화를 보여주어 명실공히 최고의 행사로서 손색이 없는 대회로 자리매김을 하게 되었습니다.

 

 

 

 

대회를 마치고

 

세계적인 피겨 스타들이 펼친 최고 수준의 공연, 국내 최초로 개최된 피겨 스케이팅 갈라쇼로 국내 피겨 역사에 한 획을 그었습니다. 대회에 참가한 피겨 스타들은 대회 후, 예상을 뛰어 넘는 뜨거운 관객들의 관심과 환호에 감명을 받았다고 참가한 소감을 밝혔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초대형 스포츠 이벤트 ‘슈퍼매치’를 통해 국내 스포츠 마케팅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현대카드는 2006년 9월 16, 17 양일간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 슈퍼스타스 온 아이스를 개최했습니다. 프로그램 중 하나였던 아이스 댄싱 부문은 그 아름다움으로 관객에게 큰 환호를 받았습니다.

 

 

 

 

불가리아의 별 알베나 엔코바 & 막심 스타비스키

 

2006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아이스댄싱 부문 1위를 차지한 불가리아의 별 알베나 덴코바와 막심 스타비스키 콤비는 오랜 선수생활을 마감하고 프로로 이 공연에 참가했습니다.

이들은 공연 1부 중반부 레이 찰스의 ‘Hit the Road, Jack’을 배경으로 우아한 연기를 선보이며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습니다. 특히 이 퍼포먼스에서는 스타비스키가 의자를 소품으로 사용하여 스케이팅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등 아이스쇼의 진수를 펼쳤습니다.

두 번째 공연은 클라우 스노미의 ‘The Cold Song’을 배경음악으로 진행되었습니다. 두 선수는 눈을 가리고 등장하여 비장하고 웅장한 모션으로 아름답고 애절한 사랑을 표현했습니다. 특히 마지막 장면을 뜨거운 키스로 연출하면서 관중들의 많은 박수를 받았습니다.

 

 

 

 

환상의 하모니, 완벽한 조화 _ 타티아나 나브카 & 로만 코스토마로프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아이스댄싱 부문 금메달리스트 타티아나 나브카와 로만 코스토마로프는 러시아를 대표하는 명콤비로 ‘더 이상의 최고는 없다’는 찬사를 받고 있는 최고의 빙상 커플입니다.

영화 오스틴파워의 OST중 비제의 ‘Carmen’을 배경음악으로 타티아나 나브카는 정열적인 붉은 의상을, 로만 코스토마로프는 스페인풍의 투우 의상을 입고 등장했습니다. 그들은 빙상 위에서 카르멘과 에스카밀로 변신했습니다.

두 사람은 한치의 오차도 없는 완벽한 연기로 비극적인 사랑이야기를 숨막히게 전개했습니다. 그들은 이 공연에서 환상의 하모니를 자랑하며 음악과 의상의 완벽한 조화를 보여주는 무대를 선보였습니다.

2부의 공연에는 퀸시 존스의 ‘Soul Bossa Nova’와 디지 헤이츠의 ‘You Showed Me’, 두 음악을 사용하여 반전되는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보사노바로 시작한 밝고 경쾌한 초반 연기에서는 타티아나 나브카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제스처가 당연 압권이었습니다. 이어 음악적 반전과 함께 두 번째 테마로 넘어가고 둘은 사랑스러운 연인의 모습을 연기했습니다.

당시 2006년을 대표하는 아이스댄싱의 두 챔피언 커플의 연기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게 된 국내 팬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내며 그 즐거움을 만끽했습니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 슈퍼스타스 온 아이스는 예매개시 첫날에만 1천 석이 판매되는 등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습니다. 이 공연은 아이스 댄싱에 참가한 두 팀과 같이 국내 무대에서는 좀처럼 만나기 힘들었던 스타 선수들의 빅매치를 즐길 수 있는 멋진 시간이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카드 패션위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