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매치 08 Super Class on Ice' (8건)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슈퍼클래스 온 아이스에는 특별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바로 초청된 세계적인 피겨 선수들이 참가자들과 함께하며 직접 지도를 하는 슈퍼클래스입니다.

 

 

 

 

피겨 꿈나무와 함께한 시간

 

슈퍼클래스는 피겨 팬을 대상으로 12일간의 응모기간 동안 500명 가량이 몰려들었습니다. 신청자는 초보 실력의 어린이 들은 물론이고 고난도 기술까지 가능한 실력파까지 있었고 연령대도 다양했습니다. 슈퍼클래스는 갈라쇼 개최 하루 전날 열렸고 개인별 수준에 따라 6개 클래스로 나뉘어 진행되었습니다. 세계적인 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인 만큼 이 클래스에 관한 취재 요청도 쇄도했습니다. 미국, 이탈리아 등지의 해외 언론사들이 많은 관심을 보였던 것입니다.

 

슈퍼클래스가 펼쳐지는 당일 초급 강좌인 1부와 2부에서는 스케이터 알렉세이 야구딘과 토마스 베르너, 사라 마이어가 강사가 되었습니다. 이들인 기본적은 준비운동부터 점프와 스핀 동작을 섬세하게 지도해 나갔습니다. 좋아하는 선수에게 지도를 받은 피겨 꿈나무들은 기뻐하는 기색을 감추지 않았는데요. 이번 체험을 계기로 개인적으로 더욱 열심히 하는 원동력이 되었다고 합니다

 

 

 

 

차가운 얼음판 위를 뜨겁게 달구며 슈퍼클래스는 성황리에 막을 내렸습니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행사에 참여한 지원자들 역시 다시 해 볼 수 없는 뜻 깊은 경험을 했는데요. 일반 시민들에게는 세계 최고의 피겨 스타와 함께 하는 자리였고 피겨 꿈나무들에게는 그들의 실력을 전수받을 수 있는 소중한 자리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내 피겨 유망주와 세계적인 선수들의 스케이팅 모습. 그리고 환상적인 피겨의 세계, 인상적이고 가슴 벅찬 연기의 향연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Super Class on Ice의 TV CF를 소개합니다.

 

 

현대카드의 새로운 슈퍼매치 도전을 담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08은 그 동안 갈라 쇼에 한정됐던 여느 슈퍼매치 아이스 쇼 때와는 달리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한국의 유망주에게 직접 피겨를 가르쳐 주는 ‘Super Class on Ice’로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경기는 ‘새로운 슈퍼매치 시리즈의 시작’이라는 점에서 그 의의가 더욱 컸죠.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Super Class on Ice 광고는 국내 피겨 유망주들이 스케이팅을 타는 모습을 통해, 이들이 토마스 베르너처럼 멋진 스텝을 하고, 제프리 버틀처럼 풍부한 표현력을 보여줄 수 있다는 믿음을 보여줍니다. 또 샤샤 코헨처럼 환상적인 스핀으로 세계를 놀라게 할 것이라는 점의 시각화에 CF 제작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08의 변화와 함께 항상 혁신을 추구하는 남다른 기업 철학까지도 전달하고자 노력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슈퍼클래스 온 아이스는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우승자 미국의 에반 라이사첵과 2008년 월드챔피언 수상의 영광에 빛나는 캐나다의 제프리 버틀 등 멋진 남자 피겨 선수들이 총 출동했습니다.

 

 

 

 

훈남 스타들의 총출동

 

알렉세이 야구딘은 국내에도 많은 팬 층을 보유하고 있는 인기 선수입니다. 그가 등장하자 객석에서는 그의 인기를 증명이라도 하듯 큰 환호가 일었습니다. 알렉세이 야구딘은 장중하고 강렬한 음악 속에서 안정감 있는 스텝을 보여주었습니다. 손동작이나 스핀 등에서도 그만의 노련함이 돋보이는 완벽함을 연출했죠. 알렉세이 야구딘의 자신감 있는 표정과 동작은 관객들을 한 눈에 사로잡기에 충분했습니다.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우승자 에반 라이사첵은 긴 팔다리를 가진 은반 위의 꽃미남 피겨 스타로 유명합니다. 부드러운 표정으로 유유하게 은반 위를 가로지르며 매력적인 포즈를 선보일 때마다 객석의 여성 팬들은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제프리 버틀은 우아한 점프와 스핀을 위주로 멋진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풍부한 표정으로 관객을 리드해 나가는 쇼맨십이 돋보인 그의 연기는 2008년 월드챔피언 수상의 영광에 빛나는 매력적인 공연이었습니다. 제프리 버틀의 싱그러운 미소는 여심을 사로잡으며 객석의 관중을 집중시켰습니다. 

 

 

 

 

토마스 베르너는 거대한 체구로 링크 위를 살짝 넘어지는 실수를 했지만 마치 연출된 상황처럼 연기해 위기를 모면하는 재치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선수들이 보여주는 퍼포먼스는 눈과 귀를 포함해 오감이 움직이는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화려한 퍼포먼스 뿐 아니라 선수들이 정상에 오를 때까지 얼마나 많은 피와 땀을 흘렸을지 생각하게 하는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년 8월 1일(토)과 2일(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수준 높은 클래스를 보여주었던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2009 슈퍼 클래스 온 아이스’의 특별함은 출연진들의 라인업을 살펴보면 잘 알 수 있습니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2009 슈퍼 클래스 온 아이스 공연에는 오로지 슈퍼매치에서만 볼 수 있는 2000년대 피겨의 '드림팀'이 나섰습니다. 2006년 동계올림픽 금메달에 빛나는 예브게니 플루첸코(28. 러시아)를 비롯해 2009년 세계피겨선수권대회 남자싱글에서 우승을 차지한 에반 라이사첵(25. 미국)과 토마스 베르너(23. 체코), 2008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제프리 버틀(27. 캐나다) 등 16명의 스타들은 국내 피겨 팬들의 뜨거운 성원 속에서 우아하면서도 파워 넘치는 연기를 펼쳤습니다. 그 중 2009년에 처음으로 ‘슈퍼 클래스’에 이름을 올리게 된 스타들을 소개하겠습니다.

 

 

 

 

남자 싱글 - 토마스 베르너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2009 슈퍼 클래스 온 아이스’에서 국내 팬들에게 첫 선을 보인 토마스 베르너(1986년생)는 유쾌하면서도 힘이 넘치는 퍼포먼스가 장점인 선수입니다. 2008년 유럽 피겨 스케이팅 챔피언십 1위, 2009년 세계 피겨 스케이팅 선수권 4위 등의 경력을 갖고 있는 그는 평소에도 갈라쇼에서 독특한 퍼포먼스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2009 슈퍼 클래스 온 아이스’ 1부 공연에서는 청바지에 베레모를 쓴 채 '볼라레(Volare)'에 맞춰 섹시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2부에서는 '잼(Jam)'과 '빌리 진(Billy Jean)' 그리고 '리멤버 더 타임(Remember the Time)'으로 이어지는 마이클 잭슨의 추억의 명곡 메들리에 맞춰 공연을 했습니다. 곡과 어울리는 표정과 손짓 등 동작 하나하나가 볼거리였으며, 당당한 체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파워풀한 점프와 스핀을 더욱 돋보이게 해주었습니다.

 

 

 

 

여자 싱글 - 사라 마이어

 

사라 마이어(1984년생)는 스위스 출신으로, 여성스러움과 우아함이 묻어나는 퍼포먼스가 일품입니다. 스위스에서는 웨딩 잡지의 화보모델로 등장하는 등 뛰어난 외모로 남성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사실 그녀는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2009 슈퍼 클래스 온 아이스’ 참가를 앞두고 부상 때문에 많은 고민을 해야 했습니다. 그러나 ‘엑스포츠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열성적인 한국 팬들을 다시 만나고 싶었다"며 참가 의지를 밝혔습니다. 그녀의 무대에서는 한국 팬들에 대한 고마움이 묻어났습니다. 1부는 탱고로, 2부는 힙합 스타일의 곡으로 관중석을 뜨겁게 달구었습니다. 비록 부상 때문에 전성기의 고난도 기술은 볼 수 없었지만, 스파이럴과 스핀 등 여러 기술에서 흔들림 없는 모습을 보여 관록을 과시했습니다.

 

 

여자 싱글 - 조애니 로셰트

 

캐나다 출신의 조애니 로셰트(1986년생)도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2009 슈퍼 클래스 온 아이스’를 통해 국내 팬들과 첫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조애니 로셰트는 2008년과 2009년 캐나다 피겨 스케이팅 선수권대회 2연패와 2009년 세계4대륙 피겨스케이팅 대회 2위, 2009년 세계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2위 등 눈부신 성과를 거두며 자신의 이름을 알려왔습니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2009 슈퍼 클래스 온 아이스’ 공연에 앞서 열린 슈퍼클래스에서도 열정적이고 성의 있는 모습을 보여준 조애니 로셰트는 섬세함과 파워가 어우러진 무대를 선보였습니다. 이번 공연에서는 검정색 의상으로 등장했으며, 마돈나의 '다이 어나더 데이(Die Another Day)'에 맞춰 빙판을 누볐습니다.

 

 

 

 

아이스댄싱 - 존 커 & 시네이드 커

 

존 커(1980년생)와 시네이드 커(1978년생) 남매는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추며 2006년 네벨호튼 트로피 대회 1위, 2008년과 2009년 영국 챔피언십 피겨 스케이팅 대회 2연패, 2009년 유러피언 챔피언십 3위 등 많은 영광을 함께 해왔습니다. 이번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2009 슈퍼 클래스 온 아이스’에서도 자신들만의 뚜렷한 색깔과 농익은 기량으로 ‘역시 남매는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커 남매'는 그들의 트레이드마크인 ‘리버스 리프트’를 여유 있게 성공시켜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누나인 시네이드 커의 힘과 노련미를 엿볼 수 있는 장면이었습니다. 2부에서는 스코틀랜드 전통 의상을 입고 나와 커 남매 특유의 흥겨운 공연을 펼쳤는데, 장난끼 가득한 존 커 선수는 치마를 살짝살짝 들어올리면서 객석을 웃음바다로 만들었습니다.

 

 

 

 

주니어 - 이동원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2009 슈퍼 클래스 온 아이스’에서 슈퍼 클래스와 첫 인연을 맺은 이동원 (1996년생) 선수는 매년 팬들을 늘려가고 있는 기대주입니다. 2005년 제86회 동계전국체전에서 1위를 거머쥔 후 초등부와 주니어 부문에서 꾸준히 상승세를 타고 있습니다. 세계적 스타들과 함께하는 큰 무대였음에도 불구하고, 스핀과 토룹 등 준비된 동작을 흔들림 없이 잘 소화해낸 이동원 선수는 2부에서는 에반 라이사첵, 제프리 버틀과 함께 소녀시대의 ‘소원을 말해봐’를 배경으로 경쾌한 퍼포먼스를 선사했습니다.

 

* 사진 제공 : (주)세마스포츠마케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0년대 세계 피겨무대를 주름잡은 피겨계의 전설들이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슈퍼스타 온 아이스' 출전을 위해 7월 17일, 한국을 찾았습니다.

 

 

 

피겨 스타들의 화려한 서울 입성

 

팬들은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슈퍼스타 온 아이스'가 열리는 7월 19일과 20일까지 기다릴 수 없다는 듯, 17일 당일부터 공항을 찾아 스타들을 맞아주었습니다. 예상 외 환영에 알렉세이 야구딘, 예브게니 플루셴코, 제프리 버틀 등은 함박웃음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특히 제프리 버틀 선수는 2008년 2월에 한국에서 열린 세계 4대륙 피겨 선수권 대회에 출전했던 경험을 기억하며 "한국 피겨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을 알고 있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슈퍼스타 온 아이스를 통해 다시 한국에 올 수 있어 너무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아사다 마오와 안도 미키 등 젊은 선수들도 현대카드에서 준비한 포토월에서 기념 사진을 찍으며 곧 있을 메인 이벤트를 즐기는 분위기였습니다.

 

 

멋진 무대를 약속한 스타들

 

선수들은 기자회견과 환영회, 리허설 등으로 바쁜 이틀을 보냈습니다. 기자회견에 참가한 김나영 선수는 이런 인터뷰가 처음이라며 긴장한 모습이었지만, "훌륭한 선수들과 연기하게 되어 영광이며, 열심히 하겠다"는 포부를 전했습니다. 이번이 두 번째 한국 방문이었던 아사다 마오도 설렌 기분을 전했습니다. 한국에서 아이스 쇼를 갖기는 이번이 처음이었기에 아사다 마오는 "무척 기대되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1990년생 동갑내기인 두 선수는 환영회장에서도 분위기를 마음껏 즐기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또한 당시 복귀설이 돌았던 예브게니 플루셴코는 이에 대해 "스케이트를 타길 원한다. 지켜보자"며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습니다. 실제로 그는 2009년에 펼쳐진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2009 슈퍼 클래스 온 아이스'에서는 '현역 선수'로 복귀하기도 했습니다.

 

 

최고의 무대를 위한 마지막 점검

 

대회 하루 전이었던 7월 18일, 선수들은 일제히 잠실 학생체육관에 집결했습니다. 19일과 20일에 열릴 '현대카드 슈퍼매치 08 슈퍼스타 온 아이스'의 오프닝과 피날레 무대 훈련을 위해서였습니다. 예브게니 플루셴코를 제외한 선수들은 어셔의 'Love in this club'에 맞춰 각자의 파트를 준비했습니다. 오프닝 공연을 위해 기차놀이를 즐겁게 연습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해 인터넷상에서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또한 스테판 랑비엘과 안도 미키는 커플 댄스를 준비하기도 했으며, 예브게니 플루셴코와 알렉세이 야구딘은 김나영 선수와 '비장의 카드'를 준비해 언론과 팬들의 관심을 샀습니다. 그러나 이들 세 선수는 대회 전날까지도 그것이 무엇인지 밝히지 않아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켰습니다. 이튿날 공연에서 이들은 브라운 아이즈의 '가지마'에 맞춰 열연해 박수갈채를 받았습니다.

 

 

 

 

스타들의 서울 나들이

 

스타들은 짬을 내 서울의 도심을 구경하기도 했습니다. 아사다 마오는 "불고기, 비빔밥 등 맛있는 음식도 많이 먹었고, 쇼핑도 했다."고 자랑하기도 했습니다. 그녀는 공연이 끝난 후 "팬들이 굉장히 많이 와 놀랐다. 즐겁게 공연을 펼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스테판 랑비엘은 공연 후 엑스포츠 뉴스와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한국의 팬들은 정말 믿기지 않을 정도였다.

 

스케이트를 타면서 그런 경험을 한 것은 처음이었다."라며, "그들은 (우리에게) 완전히 몰입하고, 열정적이면서도 매너를 지키고, 쇼에 참석해 준 것에 대해 선수들에게 고마워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우리 역시 그들이 상상할 수 있는 것보다도 훨씬 많이 그들에게 감사하고 있다. 정말 환상적인 쇼였다"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 사진 제공 : (주)세마스포츠마케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카드 패션위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