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콘서트 08 휘트니 휴스턴/최근 소식' (1건)

 

1985년 데뷔 이래, 2010년까지 그래미 6회, 빌보드 뮤직어워즈 16회, 아메리칸 뮤직어워드 22회 등 유수의 시상식에서 총 415개의 상을 수상하며 한 세기를 풍미했던 영원한 팝의 디바 휘트니 휴스턴. 20세기 대중 문화의 아이콘이자 2012년 제 54회 그래미 어워즈를 앞두고 48세로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해 전 세계적으로 추모의 물결이 일고 있습니다.

 

 

여왕의 눈물로 가슴 뭉클했던 120분

 

 

 

2010년 2월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08 휘트니 휴스턴 첫 내한공연([아티스트 정보]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08 휘트니 휴스턴 월드투어 첫 무대를 장식하다) 에서 매혹적인 목소리로 10년 만의 공백을 깨고 최고의 무대를 선보였던 휘트니 휴스턴. 어둠과 같던 10년의 공백을 깨고 2009년 6집 ‘I Look to You’로 빌보드 차트 1위를 차지하며 화려한 컴백과 함께 월드투어를 시작했습니다. 2010년 2월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08 휘트니 휴스턴 첫 내한공연은 그 첫 번째 발걸음이었습니다.

자신의 음악에 몰입하며 열창하는 휘트니 휴스턴의 모습에 공연장을 메운 2만여 명의 관객이 환호했죠. 휘트니 휴스턴은 ‘My Love Is Your Love’, ‘If I Told You That, It's Not Right But It's Okay’ 등 자신의 대표 히트곡을 열창하며 명실상부 팝의 여왕임을 증명했습니다. ‘Step by step’으로 파워풀한 댄스를 선보이기도 한 그녀는 관객과 함께 공연을 이끌어가는 진솔한 멘트와 진행으로 관객들의 공감을 얻었는데요. 공연 도중 감동의 눈물로 가슴 뭉클한 120분의 드라마를 선사했던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08 휘트니 휴스턴 첫 내한공연은 우리에게 진정한 팝의 디바가 무엇인지 각인시켜준 무대였습니다.

 

 

그래미의 여왕을 추모하다, 그래미 어워즈 휘트니 휴스턴 추모 공연

 

1985년 데뷔 이래 그래미 어워즈에서 6차례 수상하며 그래미의 여왕이라 불리는 휘트니 휴스턴의 추모 공연이 2012년 2월 13일 제54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열렸습니다. 휘트니 휴스턴은 시상식 전날 밤 갈라쇼 참석을 불과 몇 시간 앞두고 갑작스레 생을 마감해 안타까움이 더했죠. 어느 때보다도 차분한 분위기로 진행된 그래미 어워즈에서는 진행자를 비롯한 동료 가수들도 검은 옷을 입고 참여해 애도의 뜻을 전했습니다. 진행을 맡은 엘엘 쿨 제이(LL Cool J)는 “우리는 가족의 한 명, 그리고 큰 별을 잃었다. 오늘을 시작하는데 앞서 우리가 사랑했던 여인을 생각하면서 기도를 하는 것이 올바른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제안했고 참석자 모두가 휘트니 휴스턴을 위해 묵념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어 열린 미국 LA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제54회 그래미 어워즈에서는 과거 그래미 시상식에서 휘트니 휴스턴이 순백의 드레스를 입고 자신의 히트곡 ‘I Will Always Love You’를 열창하는 영상을 공개해 장내를 숙연하게 만들었습니다.

 

 

 

 

1992년 영화 <보디가드>에서 최고의 팝 스타 레이첼 마론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휘트니 휴스턴. 그녀의 환상적인 목소리가 매력적인 <보디가드> OST ‘I Will Always Love You’는 당시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14주간 1위라는 신기록을 세웠죠. 호소력 짙은 흑인 음악에 뿌리를 둔 휘트니 휴스턴의 섬세한 감정선과 부드럽고 감미로운 음색은 우리에게 깊은 감동을 주었는데요. 마치 휘트니 휴스턴이 바로 곁에 있는 것처럼 느껴졌던 추모 영상은 많은 사람들을 그녀에 대한 그리움에 휩싸이게 했죠. 화면 속 휘트니 휴스턴이 노래를 끝내자 그래미 어워즈의 모든 관객이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냈습니다.

팝의 거장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1 스티비 원더는 “하늘로 간 휴스턴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추모했죠. 휘트니 휴스턴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으로 알려진 앨리샤 키스는 무대에서 “우리는 어제 위대한 예술가를 잃었지만, 그의 유산은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제54회 그래미 어워즈 중반 휘트니 휴스턴을 추모하는 뜻으로 검은색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오른 제니퍼허드슨은 추모의 마음을 담아 ‘I Will Always Love You’를 불렀죠. 휘트니 휴스턴을 떠나 보낸 슬픔으로 노래 도중 눈시울을 붉힌 제니퍼 허드슨의 열창에 지켜보는 이들로 하여금 그리움의 눈물을 흘리게 만들었습니다.

 

 

또 하나의 전설을 잃다, 팝의 전설을 보낸 추모의 물결

 


이미지 출처: http://twitter.com/#!/MariahCarey

 

 

전세계적으로 휘트니 휴스턴을 사랑했던 유명 인사와 스타들의 추모 물결이 일고 있습니다. 셀린디온, 휘트니 휴스턴과 함께 90년대 여성 보컬 시대를 열며 최고의 라이벌로 꼽혔던 머라이어 캐리는 자신의 트위터 사진을 휘트니 휴스턴과 함께 찍은 사진으로 변경하고 추모의 글을 올려 애도의 뜻을 표했습니다.

 

 

내 친구 휘트니 휴스턴의 충격적인 사망 소식에 눈물이 나고 가슴이 깨질 듯이 아프다. 휘트니 휴스턴의 가족과 전 세계 수많은 팬들에게 표한다. 그녀가 이 세상을 은혜롭게 해준 가장 위대한 목소리를 지닌 사람 중 한 명이라는 사실은 결코 잊혀지지 않을 것이다.

- 머라이어 캐리 공식 트위터, @MariahCarey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역시 “우리는 이렇게 또 하나의 전설을 잃었다. 휘트니 휴스턴의 가족에게 사랑과 기도를 전한다. 우리는 그녀를 잊지 못할 것이다”라는 글로 안타까운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휘트니 휴스턴의 위대한 재능에 감동 받았던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을 통해 휘트니 휴스턴의 가족, 특히 그녀의 딸에 대해 위로와 애도의 마음을 갖고 있다며“ 젊은 나이에 재능 있는 이를 잃는 것은 비극적인 일”이라고 전했습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넬슨 만델라전 대통령도 ‘넬슨 만델라 메모리센터’ 성명을 통해 휘트니 휴스턴의 가족과 친구에게 깊은 위로를 보낸다고 밝혔습니다. 국내에서는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자신의 트위터에 “그녀가 미치게 보고 싶다. 계속 마음이 아프다. 내가 제일 사랑하는 남자 가수, 제일 사랑하는 여자 가수가 모두 세상을 떠났다”고 슬픔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네티즌들도 “휘트니 휴스턴을 볼 수 없다는 사실이 너무 가슴 아프다”, “하늘에서 편안히 쉬시길.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와 같은 애도의 글을 올리며, 휘트니 휴스턴을 추모했습니다.

필적할 수 없는 환상적인 목소리로 영원히 기억될 팝의 디바 휘트니 휴스턴. 시대의 아이콘으로 수많은 가수에게 영감이 되었고 깊은 감동을 전해주었던 그녀는 떠났지만, 음악만은 우리 곁에 영원히 남아 있을 것입니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08 휘트니 휴스턴 첫 내한공연에서 보여준 휘트니 휴스턴의 눈물은 그녀의 빛나는 열정의 한순간을 기억하게 합니다. “그녀는 영원히 우리에게 전설로 지속될 것입니다”라는 쿨 제이의 말처럼 휘트니 휴스턴은 영원한 팝의 디바로 우리의 가슴 속에 각인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팝의 여왕 2012.02.16 17:59 신고

    휘트니 휴스턴의 보디가드 영화 보면서 울었던 게 엊그제같은데 이렇게 가슴아픈 소식을 듣게 되어 너무 슬프네요. ㅠㅠ 스티브 잡스, 에이미 와인하우스 등 재능 있는 사람이 이렇게 빨리 세상을 떠나게 되어 안타깝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러시아워 2012.02.16 18:00 신고

    휘트니 휴스턴의 사망소식을 듣고 i will always love you 를 들었는데
    정말 가슴이 먹먹했습니다. 또 한명의 큰 별이 지네요..
    마이클 잭슨의 사망소식을 접했을 때와 같이 가슴이 먹먹합니다.
    하늘에서도 아름다운 목소리로 감미로운 노래를 부르길..

  3. addr | edit/del | reply 키팜 2012.02.17 11:04 신고

    I will always love you 진짜 너무좋다....

현대카드 패션위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