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콘서트 13 스팅/최근 소식' (3건)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환상적인 하모니로 한 편의 아름다운 시(詩)와 같은 무대를 펼쳤던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3 스팅 내한공연. 스팅은 화려한 무대보다 깊은 울림이 있는 무대로 국내 팬들을 완벽하게 매료시켰습니다. 영화 <레옹>의 OST로도 유명한 ‘Shape Of My Heart’를 부를 때는 전주가 나오자마자 관객들 모두 함성을 지르며 자리에서 일어나 스팅의 노래를 함께 즐겼었죠.

 

스팅의 서정적인 선율과 사회의 어두운 단면을 날카롭게 풍자하며 사회적인 메시지를 내포한 철학적인 가사의 전설의 명곡이 담긴 스팅 25주년 기념 앨범이 Sting: 25th Years(The Definitive Box Set Collection)과 Sting: The Best Of 25 Years(1CD Album), Sting: The best Of 25 Years(2CD Album)의 세 가지 버전으로 함께 찾아 왔습니다. 그래미 어워드를 열한 차례나 수상한 스팅의 25년 음악 인생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25주년 기념 앨범 Sting: 25th Years(The Definitive Box Set Collection)은 그가 직접 고른 45곡과 함께 미공개 라이브 영상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노래하는 음유시인 스팅의 숨결을 고스란히 담다

 

 

1970년대와 80년대에 걸쳐 The Police의 베이시스트이자 보컬로 명성을 날린 스팅은 1985년 첫 솔로앨범 The Dream Of The Blue Turtles를 낸 이후 1억 장 이상의 앨범을 판매한 팝의 거장입니다. 어떤 음역대의 음이건 도시의 우수와 스산한 바람 소리와 같은 특별한 보이스로 읊조려 내는 스팅은 세련된 감각과 폭넓은 스펙트럼의 음악을 선사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죠. 완성도 높은 음악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최고의 싱어송라이터 스팅의 25주년 기념 앨범은 그가 직접 선곡, 리마스터링에 참여했습니다. 사진작가로도 유명한 스팅이 찍은 사진과 그의 해설집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앨범 프로듀싱은 스팅의 다큐멘터리 앨범에 참여했던, 에릭 클랩튼, 엘튼 존 등과 작업해온 롭 매시스가 공동으로 맡았습니다.

Sting: 25th Years(The Definitive Box Set Collection)은 팝과 재즈를 스팅만의 독특한 스타일로 녹여낸 데뷔 앨범 The Dream Of The Blue Turtles부터 심포니시티 투어를 담은 Live in Berlin앨범까지의 앨범 중에서 자신이 고른 45곡을 3장의 CD에 나눠 담고 뉴욕 라이브 공연 미공개 영상을 담은 DVD, 해설집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Sting: The Best Of 25 Years는 2장의 CD로 스팅의 전설적인 명곡을 오랫동안 간직할 수 있는 앨범입니다.

 

 

스팅이 직접 선곡한 전설의 명곡을 평생 간직하다

 

팝과 록에만 머무르지 않고 재즈나 영화 음악 등 다양하고 실험적인 음악으로 ‘새로움’을 넘어선 ‘전설’이 된 스팅. 그의 25주년 기념 앨범에는 전설의 명곡이 담겨 있어 많은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습니다. 이번 앨범에 수록된 1980년대 곡임에도 요즘 세태와 잘 맞아 떨어지는 ‘Driven To Tears’는 기타 연주가 돋보이는 독특한 곡입니다. 시니컬한 곡의 분위기가 스팅의 완벽주의에 가까운 음악적 완성도와 닮아 있기도 합니다.

국내에서 CF삽입곡으로도 유명한 ‘Englishman In New York'은 스팅이 영국 작가 쿠엔틴 크리스프를 위해 만든 곡입니다. 스팅은 4, 50년대 게이에 대한 거부감이 강했던 당시 서구 사회에서 커밍아웃을 한 쿠엔틴 크리스프를 우아하고 자기 생각이 분명한 누가 뭐라고 해도 상관하지 않는 존경스러운 사람이라고 말하기도 했죠. 쿠엔틴 크리스프는 스팅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기도 했습니다.

 

 

비틀즈와 롤링 스톤즈에 심취해 기타를 연주하며 음악세계에 발을 들여놓기 시작한 스팅은 솔로 데뷔 25주년을 맞아 건강하고 행복한 생활을 하고 인생에 있어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가지며, 자신이 가진 모든 잠재력을 발휘해 무대에서 가치를 실현해야 한다는 롤링 스톤즈의 말을 인용하며 소감을 말하기도 했었죠. 스팅의 전설적인 명곡을 직접 들을 수 있었던 최고의 무대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3 스팅 내한공연의 생생한 감동의 여운을 가슴 깊이 간직한 팬이라면 그의 숨결이 고스란히 담긴 이 시대 최고의 명반이 좋은 선물이 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Sting 2011.10.20 17:11 신고

    지난 겨울 스팅 콘서트가던 날이 생각나네요. 눈이 펑펑 와서 운치있고 좋았었는데 매년 겨울 생각날 것 같아요.

  2. addr | edit/del | reply 박이삼 2011.10.20 18:54 신고

    ㅠㅠ스팅의 독특한 음색은 정말 독보적이죠. 45곡이나 담겼다니 꼭 들어봐야겠네요.

  3. addr | edit/del | reply 유쾌한씨 2011.10.20 18:58 신고

    작년 겨울 티켓팅 실패해서 스팅 콘서트 못갔었는데ㅠㅠㅠㅠㅠ현대카드에서 스팅 다시 안불러주나요ㅠㅠ다시 온다면 이번엔 꼭 가고싶네요.ㅠㅠ

  4. addr | edit/del | reply 네네네~ 2011.10.20 19:01 신고

    저는 영화 레옹에 삽입된 삽입곡보다 'Englishman In New York'을 무척 좋아하는데요, 'Englishman In New York' 원곡보다 클래식과 재즈버전으로 새로 편곡된 곡을 더 좋아합니다. 스팅은 목소리도 목소리지만 모든 곡이 운치가 있고 깊이가 있어요. 스팅의 곡은 들으면 들을 수록 새로운 의미를 부여해주는 것 같아요.

  5. addr | edit/del | reply dowjd59 2011.10.20 22:02 신고

    레옹 주제가가 스팅 노래였다니......처음 알았어요.............

  6. addr | edit/del | reply 꿀단밤 2011.10.21 09:00 신고

    저도 작년...올해인가...?-.,-
    아무튼 눈 내리는 겨울에 스팅 콘서트 갔던거 생각납니다-
    콘서트때 나오는 노래들 리스트를 알고 싶었는데 이곳에 이미 있더라구요- 스팅을 좋아하는 팬으로서 또한번의 내한을 기대하면서-총총!

  7. addr | edit/del | reply ohs 2011.10.21 14:33 신고

    이런건 사줘야 합니다!
    올 초 콘서트 생각나네요 ^^

  8. addr | edit/del | reply wg 2011.11.09 23:17 신고

    뭣모르고 셋리스트만 줄줄 외워서 갔던 콘서트가 벌써 거의 1년이 다되가네요. 눈도 펑펑오고 완전 추웠는데 완전 가볍게 입고가서 낭패를 봤던 기억이...(눈물) 슈콘에서 스팅을 만난 이후로 한동안 스팅에 푹 빠져서 지냈답니다. 즐거운 추억 만들어줘서 고마워요! ^ ^


싱어송라이터, 기타리스트, 작가, 배우, 사회 운동가, 그래미어워드 총 16회 수상, 1억 장의 음반 판매량 기록 소유자. 이 모두가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3 스팅 앞에 따라다니는 수식어들이죠. 스팅을 표현하는 다양한 수식어구들만으로도 충분히 그의 영향력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이미 최고의 뮤지션인 스팅이 2011년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 영향력 있는 100에 선정되며 다시 한번 그 이름을 증명했습니다.

 

 

전 세계인을 사로잡은 뮤지션, 스팅

 

미국을 넘어 전세계 950만 이상의 독자들을 보유하고 있는 세계적인 시사주간지 <타임> 2004년부터 한 해에 한번씩 정치,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인물들 가운데 세상을 변화시켰다고 평가되는 100명의 인사들을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을 발표합니다. 명단에서도 알 수 있듯 그야말로 각 분야 최고 인물들만 모이는 권위 있는 자리로 평가 받고 있죠. 2011년 타임지가 선정한 100인은 예술가, 운동가, 개혁가, 연구자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을 총 망라하여 선정되었습니다. 올해의 타임 100인에 선정된 인물들 중에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비롯하여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미얀마 정치인 아웅산 수지 여사 등 각계각층의 저명 인사들의 이름이 올라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0 어셔의 수제자 Justin Bieber, 올해 그래미어워드 최우수 남성 팝 보컬 퍼포먼스 상을 수상한 Bruno Mars 역시 타임 100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 영예로운 자리에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3의 주인공 스팅 역시 함께했습니다. 부인 Trudie Styler와 함께 파티에 참석한 그는 타임 100기념 파티에서 스팅만의 특별 공연을 선사하며 뜻 깊은 자리를 더욱 빛내주었습니다.

 

2011년 그래미 워어드 최고 신인상의 주인공 Esperanza Spalding는 타임 100인에 선정된 스팅에 대해 완벽한 아티스트라고 표현했습니다. 어릴 적부터 스팅의 음악을 듣고 자랐다는 Esperanza Spalding은 그녀의 음악 인생에 많은 영감을 준 아티스트 역시 스팅이라고 말하며 스팅에 대한 존경을 표했습니다. 모든 대중들을 어우를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 또 그 음악 안에서 많은 대중들과 호흡할 수 있는 뮤지션, 바로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3의 주인공 스팅입니다.

 

 

 I’m inspired by people around me and that keeps me going.

- 스팅

 

 

나를 둘러싼 주위의 많은 사람들이 나에게 영향을 주고 있으며 내가 계속 음악을 할 수 있게끔 도와준다고 이야기하는 스팅. 매 번 끊임없는 도전으로 대중들의 귀를 즐겁게 하고, 감탄을 자아내게 하는 스팅의 음악은 그의 주위를 둘러싼 작고 소중한 것들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스팅은 일상의 소소한 소재부터 심도 깊은 주제까지 모두 아름다운 음악으로 승화시키며 음악으로 그의 생각을 공유합니다. 서정적인 음악과 깊이 있고 철학적인 가사를 통해 세상과 소통하며 언제나 새로움과 메시지를 전달하는 스팅은 늘 음악 이상의 감동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스팅과의 특별한 인연,

 

                                                                   (사진출처 : 가수 비 트위터 / http://twitter.com/29rain)

2011년 426, 뉴욕에서 열린 타임 100인 시상식에는 세계 각국의 많은 인사들이 참석하였습니다. 그 중 우리나라의 대표 가수 비도 참석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비와 스팅 역시 특별한 인연을 지니고 있습니다. 귀에 착착 감기는 멜로디와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더해져 국내 팬들은 물론 해외에서까지 큰 사랑을 받았던 비의 태양을 피하는 방법스팅의 대표곡 ‘Shape Of My Heart’의 곡을 샘플링 한 것으로 유명하죠. 비 역시 영광스러운 자리에서 존경하는 뮤지션 스팅을 만났던 설레임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비는 타임 100인 시상식에서 만난 스팅과 함께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공개하며 감격스러움을 표현하기도 하였는데요. "내가 어렸을 때 넘 좋아했고 최고인 사람, 말문이 막힌다"라며 스팅을 소개하는 비의 이야기에서 어릴 적 우상을 만난 설렘과 기쁨이 고스란히 전해집니다.

 


6년 연속 타임 100인 후보에 오르며 높은 인기를 과시했던 비는 올해에도 많은 팬들의 사랑과 관심 속에 타임 100인 온라인 투표에서 1위를 차지하며 저력을 과시했습니다. 한국인은 물론 아시아인 최초로 두 번째 타임 100인에 선정 된 비. 세계적인 뮤지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당당한 비의 모습 역시 자랑스럽습니다.

 

 

여전히 많은 후배 아티스트들에게 영감을 전해주는 뮤지션이자 존경의 대상인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3의 주인공 스팅. 음악은 물론 사회 운동에 적극적으로 앞장서는 스팅은 2011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한 명으로 꼽히며 이미 명실상부한 최고 아티스트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지만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도전을 멈추지 않습니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3에서 전해주었던 뜨거운 감동을 전 세계의 팬들과 다시 한번 나누고 있는 스팅. 2011년에도 왕성한 활동과 멋진 활약으로 그만의 이야기를 더 많은 이들에게 전해주길 기대해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년 1 11,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3 스팅 내한공연에서 스팅은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관객에게 최고의 무대를 선사했습니다. 주옥 같은 스팅의 명곡들에 오케스트라 사운드가 입혀져, 더욱 감미로운 '스팅의 밤'을 만들었는데요. 2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 날의 감동이 잊혀지지 않는 것을 보면, 현대카드 슈퍼콘서트의 선택이 역시 남달랐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6년 만에 한국을 찾아 오래도록 기다린 팬들과 설레는 만남을 가진 스팅,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해서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한국을 찾은 소감을 이야기했었죠. 모두가 기다려온 스팅의 무대였던 만큼, 그의 감미로운 목소리에 한껏 매료되었던 시간이었습니다. 한국 팬들이 사랑하는 해외 아티스트로 꼽히는 스팅과의 만남은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를 통해 더욱 특별하고 색다른 시간이 되었습니다. 항상 새로운 음악과의 조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새로움에 도전하고 자신의 철학을 담는 아티스트 스팅은 새 앨범 <Symphonicities>발매와 함께 시작한 월드투어를 통해 전 세계의 팬들과 만나고 있습니다.


 

스팅이 남긴 평화의 메시지

 

스팅은 음악에 자신의 철학을 담는 것뿐만 아니라 적극적으로 사회 활동에 참여하는 아티스트로 유명하죠. 최근에는 민주화 운동으로 끔찍한 유혈사태로 치닫고 있는 리비아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남아메리카 페루에서 열렸던 월드투어 콘서트 전, 언론과 만난 스팅은, 현재 리비아에서 벌어지고 있는 끔찍한 폭력에 할 말을 잃었으며 하루 빨리 평화가 돌아오기를 바란다고 전했죠. 그리고 아랍 문화에 대해 서구사회가 제대로 된 방식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는데요. 다양한 장르를 통해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는 스팅이 다양한 문화를 인정할 필요가 있다는 사실을 언급한 점에서 주목할만한데요. 무엇보다도 '평화'를 바란다는 스팅의 진심이 전해져 오는 것 같습니다.


 

세계의 팬들과 만나고 있는 스팅

스팅은 웅장하고 환상적인 오케스트라와 감미로운 목소리와의 만남이라는 최고의 무대를 월드 투어를 통해 세계의 팬들에게 선사하고 있습니다. <Symphonicity Tour>는 지난 해에 유럽을 시작으로 진행되고 있는 월드투어인데요. 아시아 지역에서는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3을 통해 한국의 팬들과 만났습니다. 역시 스팅이라는 최고의 찬사를 들으며, 감미로운 감성이 담긴 무대로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오케스트라와 함께 로맨틱한 공연을 팬들에게 선사하였으며 최근 페루 리마에서 페루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공연을 펼치기도 했는데요.

 

얼마 전, 올 여름에 펼쳐질 월드투어의 일정이 공개되었습니다. 스팅<Symphonicity Tour>는 북아메리카, 유럽, 오스트리아 등에서 매회 매진을 기록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퀄리티 높은 공연을 다시 만날 수 있게 되어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유럽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이번 여름 투어도 작년에 이어 올해도 스팅의 공연으로 유럽의 여름을 뜨겁게 달구게 될 것 같습니다.

이미 최고의 뮤지션이지만, 언제나 새로운 음악적 도전과 최고의 무대를 선사하는 스팅의 무대와 함께 할 수 있는 세계 공연들의 일정만으로도 벌써 설레임이 가득합니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3에서 한국의 팬들에게 주었던 감동만큼 진한 여운이 남는 공연이 되기를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aaaa 2011.04.12 00:58 신고

    저번 내한공연 관람했었던 사람입니다만
    혹시 이번 공연 녹화한 것 dvd 발매 계획 있으십니까?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uperseries.kr 슈퍼시리즈 2011.04.15 17:13 신고

      아쉽게도 공연실황 DVD 발매는 예정에 없습니다. 다만 현대카드 슈퍼시리즈 블로그에서 공연 후기와 다양한 영상 등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현대카드 패션위크